현재 서명자수 :  명



번호 : 7
글쓴날 : 2002-10-31 11:56:16
글쓴이 : 서명운동본부 조회 : 9238
첨부파일 : 23626kctu1029.jpg (110147 Bytes)
제목: 노동일보-노동법개악 최대피해자는 여성과 비정규직




“노동법개악 최대피해자는 여성과 비정규직 노동자”


30일 국회앞서 잇따라 집회

민주노총, 민주노동당 등은 30일 국회앞에서 여성노동자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모성보호를 위한 생리휴가 무급화 반대와 비정규직여성노동자들의 희생을 가중시키는 노동법 개악 중지 등을 요구했다. 비정규직노조와 관계단체들도 이날 저녁 국회앞에서 결의대회를 갖고 노동 법 개악 개지, 비정규직 철폐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여성의 절반이상이 생리시 통증을 경험하고 한달 중 많게는 열흘간 생리전 증후군 부터 복통, 요통, 우울증 등에 시달리고 있는 여성의 정신적 육체적 영향을 고려할 때 생리 휴가는 주5일 근무와 상관없이 지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더불어 2001년 현재 여성취업자 870만명 중 약 700만명이 30인 미만 사업장에서 근 무하고 있는 상황에서 현재 정부가 추진중인 주5일제 법안은 휴가일수가 줄고 생리휴가 수 당도 받을 수 없는 임금·근로조건이 저하된 노동법 개악이라는 것이다. 현재 민주노총 여 성사업담당자와 여성노동자들은 이러한 주장을 알리기 위해 29일부터 11월1일까지 국회앞에 서 릴레이 단식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1년미만 근무자에 대해서 1달에 1일만 연차휴가를 부여한다는 정부안은 공휴일을 축 소 방침과 더불어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있는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삶을 더욱 하락시킨 다는 지적이다.

민주노총 홍준표 부위원장은 “현재 주5일제에 대해 수세적인 입장에서 저지투쟁을 진행 하고 있는 것이지만 이후 정규직·비정규직간 동일노동 동일 처우를 위한 법 개정 등 정책 에 기반한 공세적인 입장으로 대응할 것”이다고 밝혔다.

위성수 기자 weess@laborw.com

글쓰기 답글쓰기 수정하기 지우기
 
홈으로 목록 다음글

  Powered by

Copyleft by 비정규직 철폐 100만인 서명운동본부  
Tel. 02-2636-0163(민주노총 조직2국)   Fax. 02-2636-1134